함께해요 모유수유

아이통곡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통곡 후기

찌찌돌이의 모유이양기 - 이균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이통곡 작성일19-03-03 15:33 조회683회 댓글0건

본문

애 키우느라 컴퓨터 안 들어온 지 꽤 되었고, 편집도 제대로 못하겠네염..

암튼 내용에 충실하게 써봤어요..베이비페어갔다가 상담해주신 분이 모유수유를 행복해하는 엄마같다고 수기한번 써보라고 해서요...^^      애들 잘 때 설거지하고 빨래하고 청소하고 이 주말 새벽에 겨우 글 올리네요..피곤해서 자야겠어요~ 둘째가 응애하고 젖달라면 계속 깨겠지만요..@@

   

             찌찌돌이의 모유이양기

 

2003 TV 프로그램 '사과나무'라고 아나운서 셋이 따듯한 이야기를 찾아 다니는 프로그램(?)에서 모유수유에 관한 내용을 방영한 적이 있다. 결혼한 1 남짓 신혼 때라 관심 있게 봤던 같다. 직장 스트레스와 급히 때우는 식생활 때문인지 유산 약해진 몸과 상실감으로 전신에 근육병과 우울증을 앓다 하느님께서 선물로 주신 귀한 아이를 낳았다. 임신 8개월(31) 조기진통으로 한달 이상 입원해있어서 모유수유교육이나 출산준비도 제대로 못한 상태였다. 아무리 모유수유를 권장하는 병원이라도 인력과 System문제로 어려움을 겪을 밖에 없는 같다.

 

제왕절개수술을 해서 일주일 퇴원해 돌봐주던 산후도우미마저도 그렇게 힘들면 낮에 분유를 먹이고 밤에 물리라고 배를 곯려?”하며 독하다는 오히려 모유수유의 적들뿐이었다.. 생후 40일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보건소에 전화해봤더니 내일 모유수유교육이 있으니까 보시란다. 강의를 듣는 내내 가슴이 뛰고 감탄사를 연발한 사람은 나 밖에 없었. 다른 이들은 모두 임산부여서 모유수유를 위해 고시공부보다 열심히 책보고 밤새 한번 제대로 없는 초산 모를 이해할 만무했다. 어쨌든 젖이 돌았다. “무조건 빨려라, 언제든지..” 하루에 10번도 넘게 하는 물리는 일이 너무 재미있고 하고 싶고……젖꼭지를 빨래집게로 집는 것처럼 따끔하고 난다고 가려워 꽉꽉 물어대도 힘든 몰랐다. 가슴을 파고 들며 찌찌~ 찌찌~ , 좋아 엄마 찌찌 냄새! “ 배고파도 졸려도 기분이 나쁘거나 불안해 때도 엄마 품에 안겨 쪽쪽, 꿀꺽꿀꺽먹는 첫아기를 보며 땀냄새 젖군네에  ~ 그렇게 안아주고 안아주었어도 아쉬움이 남는다. 아이 키우는 너무 힘드니까 젖에 의존해서 달랠 다른 방법을 찾지 않고, 쉽게 젖만 빨린 아닌가 미안함도 있지만 행복해서 단유를 없었다.  번이고 단유를 시도했지만 가슴만 무너지는 듯하고 WHO권고대로 최소한 24개월 이상 먹여 보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CEO : 강미숙
Tel : 010-9169-1570
Address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사항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 ©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