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해요 모유수유

아이통곡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전문가 상담

54일아기 수유양, 수유방법, 젖양 및 몸무게 관련해서 여쭤봐요!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소♥ 작성일19-10-19 04:41 조회315회 댓글1건

본문

안녕하세요, 54일 아기엄마인데요.
저희아기 3.58키로에 태어났구요
3일전부터 수유할때마다 체중계재어 보충수유를 바로바로 해줘서 현재
5.23키로(옷무게 포함)이에요. 보충전에는 5키로 간신히 넘는정도구요ㅜ

현재 주수로 봤을때 몸무게 어떤지 모르겠어요.
살이 잘안오르다가 보충해주니깐 오르는 느낌이들어요..

제가 3시간간격 유축기로 손으로 눌러가며 유축하면 140정도는 나오는데, 아기가 얼마나 먹나 체중계로 확인해봤더니 70~80미리밖에 안먹고있었더라구요ㅜ 많이먹으면 95정도..??
소변도 푹젖는 느낌이없고 대변은 3일에 한번씩 싸는데,
요며칠 보충수유 할때는 하루에 한번씩 대변을 놓고, 소변도 푹젖는 느낌이 나더라구요. 살도 조금 오르구요.

제가 수유하는방법이 직수 (왼12분/오른12분)정도 먹이고 불안해서 억지로 더 직수시도해보고, 유축해놓은모유 중탕해서 바로 보충하는식으로 먹였더니, 시간이 50분씩이나 걸리더라구요ㅜ 그리고 직수할때마다 아기가 중간에 확 뒤로 고개를 젖히고 짜증내다가 다시 물려주면 열심히빨고 이게 반복인데 이러는시간이 길어져서요.. 이런행동은 뭘 의미하는지 궁금하고 이렇게 수유하는게 안좋은것같아서 방법을 찾아보려고합니다ㅜ

분유는 하나도 먹이지않고있어요!
완모하고싶은 욕심에 분유 안먹이고 직수로만 성공하고싶은데,
제 젖양이 아기가 빠는힘으로는 부족한양인가 항상 걱정이되고 스트레스를 받네요ㅜㅠ

아 수유텀은 되도록 낮에 3시간 지키려고 노력하구요.
제 젖만 먹었을때에는 3시간이 되기전에 기저귀때문인건지 두시간반만에 깨기도하구, 두시간만에 깨기도하고 하는데, 보충해줬을때는 안깨고 세시간 자는것같아요..

이맘때쯤에 아기들 모유수유 몇미리 정도 먹이는지도 궁금하구요
너무 머리속이 복잡해서 이것저것 주저리 다 말했는데
정말 조언이 긴급히 필요한시점입니다ㅜ 도와주세요!ㅜ
모유수유는 자신감이라고 하는데 자신감도 없구요..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아이통곡님의 댓글

아이통곡 작성일

유방간호관리전문 아이통곡을 방문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힘드시죠?
잘하고 계시는 거에요.
체중계 사서 하신다니, 더욱 좋네요.

2달 정도면, 한번에 약 110~130 사이를 먹어야 3시간 간격을 유지 할 수 있답니다.
특히 아가가 크게 태어나서 한번에 약 120정도는 먹어야 할 거 같아요.
이시기의 아가들은 하루 총 800~1000사이를 먹게되고, 밤에 긴시간 잘 수 있으므로
하루 총 7번의 수유를 하게 되어 한번 먹는 양이 120이면, 840을 먹게된는 것이지요.
먹성이 좋은 아가는 그것보다 좀 더 먹어야 하기 때문에 8번 수유가 되거난 두세번은  130정도를 줄 수도 있겠습니다.

있는 양보다 못빨아내는 것과 빨다가 홱하고 빠는 행위는
빨아내는 곳이 안좋아서예요. 겨우 빨고 있는데, 강한 줄기떄문에 놀라서 빼는 것이구요.
체중계있으니, 지금처럼 먹은 양에다 130을 기준으로 나머지 유축해서 보충해주시면서 3시간 수유를 하면 될 것 같습니다.

그러나 항상 보충하는 것도 힘든 일이어서 근본 적으로 있는 젖을 다 먹을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유방관리를 받아서
빨아내는 곳을 교정하는 것이지요.

고생하지 마시고, 하루라도 빨리 가까운 상담실 나가보세요.
체중계가 있으니, 눈으로 확인이 확확 될 꺼에요.
고치면서 먹이시면, 아가도 엄마도 스트레스 받지 않으시고,
직수 완모로 더 빨리 될 꺼예요.

원장님이 알려 주실 꺼지만,수유자세와 양쪽수유하는 시간 다시 교육받으시면서 편안하고 행복한 수유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이통곡 강남점 원장 임  홍.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CEO : 강미숙
Tel : 02-357-1570
Address : 서울시 중구 서애로 1길 11 헤센스마트 404호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사항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 © 아이통곡 모유수유클리닉. All rights reserved.